국민대학교 총동문회 홈페이지

국민대총동문회 즐겨찾기

<국민대신문>의 1000번째 기록

국민대신문 편집장 원한빈(행정 22)

우리학교 대학 언론인 <국민대신문>이 이번 3월 4일(월) 발행으로 지령 1000호를 맞았습니다. 1948년 <국민대학보>로 창간된 지 햇수로는 76년만입니다. 제게는 편집장으로서 1000호 신문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더욱 뜻깊고 감사한 순간입니다. 1000호가 발행될 동안 굳건히 편집실을 지켰을 선배 기자들과 주간 교수님들, 편성국 선생님들의 노고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국민대신문>에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내 주신 독자들과 국민대학교 구성원들은 우리 신문이 1000호의 걸음을 걷게 해준 큰 원동력이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모든 국민대학교 구성원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우리 <국민대신문>은 1948년 창간된 이래로 한국전쟁과 군사독재, 경제발전과 민주화 등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 대학 및 청년, 사회의 목소리를 치열하게 담아왔습니다. 무엇보다 <국민대신문>은 우리 북악의 이야기를 기록하며 국민대학교의 산증인으로서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1000호를 맞은 지금도 저희 기자들은 그 초심을 잊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만, 언제나 선배 기자들이 흘렸을 땀을 생각하면 한없이 더 겸손해지고 부족해짐을 느낍니다. 어두운 시대에서 두려움을 딛고 펜을 붙잡았을 선배들과 취업 전선에 뛰어드는 동기들을 보면서도 개인의 삶보다 신문사의 삶을 더 살았을 선배들을 보며 저 역시 마음을 다잡을 때가 많습니다. 늘 후배들에게 좋은 방향이 되어주는 선배들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현재 대학 언론은 과거와는 사뭇 달라진 대내외 대학 환경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로 대전환의 시점에 와있습니다. 저 역시 현재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며 타 대학 신문사들의 이야기를 많이 접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현재 대학 언론이 처한 여러 위기를 공유하며, 더 나은 신문사로 나아가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지 늘 고민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대학 언론의 미래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1000호를 맞는 <국민대신문>에게도 피해 갈 수 없는 질문입니다.

그렇기에 그 어느 때보다 ‘지금’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더 나은 대학 언론이 되기 위해 지금 기자들이 이 질문에 끊임없이 답해야 합니다. 또 어느 신문과 비교해도 부끄럽지 않은 신문을 만들기 위해 지금의 기자들이 치열한 취재로 보여줘야 합니다. 저 역시 편집장으로서 앞으로도 ‘밝은 북악의 내일’을 만들기 위해 일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여러 독자와 국민대학교 구성원 여러분께 따뜻한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More to explorer

ROTC동문회, 재학생 북악무제 격려

ROTC 총동문회(회장 최은식)은 지난 5월 14일 판교 루나드블랑에서 열린 ‘2024년 국민대학교 129학군단 북악무제’를 격려방문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